HOME > 영동안내 > 마음의 호수
기사검색 :
외할머니의 뒤안 툇마루-서정주(시인)

외할머니네 집 뒤 안에는
장판지 두 장 만큼 한
먹오딧빛 툇마루가 깔려 있습니다

이 툇마루는 외할머니의 손때와
그네 딸들의 손때로 날이 날마다
칠해져온 것이라 하니
내 어머니의 처녀 때의 손때도
꽤나 많이는 묻어 있을 것입니다만은

그러나 그것은 하도나 많이 문질러서
인제는 이미 때가 아니라
한 개의 거울로 번질번질 닦이어져
어린 내 얼굴을 들이 비칩니다

그래, 나는 어머니한테 꾸지람을 되게 들어
따로 어디 갈 곳이 없이 된 날은
이 외할머니네 때거울 툇마루를 찾아와
외할머니가 장독대 옆 뽕나무에서 따다주는
오디 열매를 약으로 먹어 숨을 바로 합니다

외할머니의 얼굴과 내 얼굴이
나란히 비치어 있는 이 툇마루까지는
어머니도 그네 꾸지람을
가지고 올 수 없기 때문입니다.
  0
3500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