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동안내 > 마음의 호수
기사검색 :
공부- 김사인

‘다 공부지요’

라고 말하고 나면

참 좋습니다.



어머님 떠나시는 일

남아 배웅하는 일

‘우리 어매 마지막 큰 공부하고 계십니다’



말하고 나면 나는

앉은뱅이책상 앞에 무릎 꿇은 착한 소년입니다.



어디선가 크고 두터운 손이 와서

애쓴다고 머리 쓰다듬어주실 것 같습니다.



눈만 내리깐 채

숫기 없는 나는

아무 말 못하겠지요만

속으로는 고맙고도 서러워

눈물 핑 돌겠지요만,



날이 저무는 일

바람 부는 일

갈잎 지고 새움 돋듯

누군가 가고 도 누군가 오는 일

때때로 그 곁에 골똘히 지켜섰기도 하는 일



‘다 공부지요’ 말하고 나면 좀 견딜 만해집니다.






  0
3500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