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동안내 > 영동의 어제와 오늘
기사검색 :
말미산의 유래
상촌면

상촌면 대해리에 말미산이 있는데 여기에는 바 한을 품고 죽은 아기장수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옛날 이 마을에 한 부부가 있어, 어린애를 낳고 보니 겨드랑이에 날개가 돋혀 있었다.
평소 겨드랑이에 날개돋힌 아이는 자라서 역적이 된다는 말을 들어온 부부는 자식을 어쩔 수 없어 당황하다가 결국 아이가 잠든 사이에 날개를 칼로 도려내고 말았다.
이 때문에 아이는 부모를 원망하며 죽고 말았는데, 아이는 죽어가며 "내가 죽어 따에 묻을 때는 생콩 세되를 함께 묻어 주세요," 라는 말을 유언처럼 남겼다.
그러나 죽은 아이를 묻으면서 부모들은 말한 그대로 해줬다가는 또다른 화근이 생길지 모른다는 생각에 볶은 콩 세되를 무덤속에 뿌려 주었다.
그런데 묘를 쓴 뒤 며칠이 지나자 갑자기 어디선가 용마가 나타나더니 아기장수 무덤가에 와서 좌우로 내달으며 힝힝거리는 것이었다. 그렇게 하기를 얼마간 계속하던 용마는 그만 지쳐 그 자리에 쓰러져 죽고 말았다.

이때 만약 아기장수의 부모가 생콩을 묻어줬더라면 콩이 불어 그 힘으로 무덤이 갈라지고 죽은 장수가 재생할 수 있었을 거라고 한다.
그리고 용마는 장수의 재생을 고대하며 무덤가에서 기다린 것이라고 한다.

아이의 부모는 애통해하면서 다시 용마까지 정성스레 묻어 말무덤을 만들어 주었고, 이로부터 말이 묻힌 산을 말미산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