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양강면 괴목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경계 분쟁 사라지고 토지 효율성·가치 상승 기대

영동군은 2019년도 사업지구로 지정된 양강면 괴목지구 지적재조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면적은 186필지에 13만825㎡다. 지적재조사사업은 토지의 실제이용현황과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일치시키고 다시 조사 측량해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국책사업으로 오는 2030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된다. 양강면 괴목지구는 실제 점유현황과 지적도의 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소유권행사에 불편을 겪고 있는 지역이었다. 군에서는 지난해 12월 19일 주민설명회를 열고 토지의 효율적 이용을 위한 군민의 협조를 구했다. 토지소유자 70% 이상 동의를 얻어 충북도 지적재조사위원회 심의 통과 후 지난달 22일 지적재조사 사업 지구로 지정·고시됐다. 영동군은 앞으로 측량수행자를 선정해 토지현황조사 및 지적재조사 측량, 경계확정, 조정금 산정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으로 경계 분쟁이 사라지고 토지이용의 효율성과 가치 상승 등 군민의 재산권 보호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2019-03-06 (수) 15:10 ( 1080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