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A형 간염 충청권 확산, 30~40대 주의
충북 64명· 대전 216명 발생, 백신접종 해야

영동군이 A형 간염 충청권 확산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충청권 A형 간염발생 현황은 3월 4일 기준 충북 64명, 대전 216명, 충남 86명, 세종 26명이 발생해 전년 대비 환자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 주요 발생연령대는 30~40대가 72.9%를 차지한다. A형 간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15~50일정도 잠복기를 거쳐 발열, 두통, 권태감, 식욕부진,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등이 나타난다. 감기나 몸살 증상이 오래가면 A형 간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감염은 주로 오염된 손과 물, 음식(비가열식품), 소변, 대변 등을 통해 사람의 입을 거쳐 감염되며 직장, 학교 등 단체 생활공간에서 감염 위험이 큰 편이다. A형 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날 음식, 씻지 않은 채소‧과일, 오래된 어패류 등의 섭취를 삼가고, 물 끓여 먹기, 손 깨끗이 씻기 등을 생활화해야한다. 아직 특별한 치료제가 없어 백신 접종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환자와 접촉한 후 2주 안에만 백신을 접종해도 발병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 2019-03-13 (수) 18:24 ( 1081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