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노지보다 4개월 빠른 ‘거봉포도’ 출하 시작
영양소 풍부한 품종 알려져 인기, 소비자 입맛 선점

탐스러운 빛깔과 높은 당도를 자랑하는 시설재배 거봉포도가 출하돼 전국 소비자들을 찾고 있다. 심천면 박해섭(64)씨의 시설하우스에서 생산된 거봉(대봉) 포도는 지난달 23일부터 서울청과 등으로 출하를 시작했다. 거봉은 ‘큰 봉우리’라는 말에서 유래되어 알맹이가 크고 연하며 즙이 많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달콤한 과육과 함께 강한 포도향을 느낄 수 있는 품종이다. 최근, 미네랄, 비타민, 칼슘, 칼륨, 철분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 품종으로 알려지며 한창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박 씨가 재배한 시설포도는 꽃을 피우고 열매 맺을 준비를 하는 노지포도보다 4개월 빠르게 소비자들을 찾아가고 있다. 출하량은 일일 260kg정도이며, 평균 출하가격은 2kg당 4만원 선이다. 박씨는 9청m²규모 비닐하우스에서 거봉, 샤인머스켓 등 다양한 품종의 포도를 재배하고 있다. 매년 새해농업인실용교육과 농업인대학을 수강하면서 포도 재배기술을 향상시켜 고품질 먹거리를 생산하고 있다.


■ 2019-06-05 (수) 15:46 ( 1093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