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충북도, 지난해 토지거래 전년대비 15.7% 증가
주거지역 가장 많고, 외국인 부동산 거래 12.4% 늘어

충북도내 토지거래량이 1년 새 10% 이상 증가했다. 충북도는 지난해 토지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1년에 13만3703필지, 월 평균 1만1142필지로 전년도 대비 15.7%가 증가했다. 용도지역별 거래량을 보면 도시지역은 64.5%, 비도시지역이35.5%다.
도시 주거지역이 5만8825필지(4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녹지 1만2711필지(9.5%), 상업지역 7956필지(6%), 공업지역 3545필지(2.7%), 기타 3268필지(2.4%) 순으로 나타났다. 지목별 거래량은 대지가 7만1804필지(53.7%)로 가장 많았고, 거주지별로는 도내 거주자가 7만9850필지(59.7%), 외지 거주자가 5만3847필지(40.3%)를 매입했다. 지난해 외국인 부동산 거래도 전년 대비 12.4% 증가한 4412건이었고, 외국인 가운데 중국인이 44%로 가장 많았다. 한편,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하면 관련법에 따라 관할 시·군에 30일 이내 토지거래 신고를 해야 한다.


■ 2021-01-27 (수) 09:37 ( 1173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