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유지하 집배원, 화재현장서 생명구해
불난 집 쓰러진 주인 구하고 응급조치, 소방차 진입로 확보

영동우체국에서 근무하는 집배원 유지하(33)씨가 주택 화재현장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21일 오전 11시경 우편물을 배달하던 유 씨는 영산동 인근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목격하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평소 집에 있던 집주인이 인기척이 없자 주변을 살폈고, 집 뒤편에서 소화기로 불을 끄다 기절한 집주인을 발견했다. 즉시 집주인을 등에 업고 안전한 곳으로 옮긴 후 필요한 응급조치로 의식을 되찾게 했다. 그리곤 119에 신고 후 소방차 진입이 쉽도록 인근에 주차된 차량을 이동토록 해 진입로를 확보했다. 119는 바로 도착해 화재를 진압했고, 환자이송과 함께 사고는 일단락됐다.
유 집배원은 평소에도 지역주민들에게 다정다감해 주민 호감도가 높은 집배원이다. 근면하고 성실한 업무수행으로 우체국 내에서도 선후배들에게 신망이 두터운 직원으로 평가 받고 있다.  유지하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인데 많은 격려와 응원이 이어져 쑥스럽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보거나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다면 적극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 2022-11-23 (수) 10:13 ( 1261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