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기사
기사검색 :
난계국악축제·와인축제 22만명 발길
태풍으로 일정 축소 3일간 진행, 와인 1만2천병 판매
국악기체험, 국악동요부르기· 풍물경연대회 등 국악정체성

신명나는 국악과 달콤한 와인의 향연 제52회 난계국악축제와 제10회 대한민국 와인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태풍으로 축제 일정이 축소돼 4~6일까지 3일간 열렸지만 국악과 와인이란 독특한 테마로 다양한 프로그램과 퍼포먼스가 화려하게 꾸며졌다. 사랑과 낭만의 축제라는 입소문이 나 있는 만큼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먹거리가 풍성했다.
난계국악축제는 반세기 역사를 가진 축제답게 전통과 현대가 조화되며 전국 최고의 전통예술축제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함께 열린 와인축제도 지역에서 생산된 명품포도로 만들어져 향긋함과 달콤함이 일품인 영동와인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렸다. 국악기 연주체험, 와인족욕, 마리아주 만들기, 와인문양 패션타투, 전통문화 체험마당 등 국악과 와인을 소재로 세대간 구분없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영동군과 축제재단은 태풍으로 축제 일부 프로그램이 축소됐지만, 더욱 꼼꼼하고 세심히 준비해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했다. 태풍과 전국의 축제가 겹치는 기간에도 불구하고, 사흘동안 이어진 축제에 22만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올해부터 축제관광재단에서 방문객 수치를 체계화하기 위해 모든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방문객 집계 기준에 따르고 있다. 특히 농가형 와이너리 35곳이 참여한 와인 시음·판매장은 수많은 인파로 성황을 이뤘고, 1만2천병(1억8천만원 어치)의 와인이 판매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제3회 전국 국악동요부르기 대회, 제1회 전국 풍물경연대회 개최 등 국악축제 정체성을 강화하며 다각적인 발전 모습을 보여줬다. 또 난계국악방송국을 운영하며 관광객의 관심을 유도했고, 동아리나 지역공연팀을 활용해 화합의 장을 연출했다. 야간에도 즐길 수 있도록 경관 조형물을 설치했고, 국악과 와인의 밤 개최, 인디가수, 재즈공연 등 관광트렌드를 반영해 야간콘텐츠를 강화해 인기를 모았다.







■ 2019-10-07 (월) 10:50 ( 1109 호)


 

 

 

 

 

영동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투고 | 디카갤러리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370-801 충북 영동군 영동읍 영동시장4길 26 (영동읍 계산리 564 번지)  ▥ 발행인 : 서진성  
▩ ☎ 043-744-2318, 744-7533  ▧ FAX 043-743-3049
Copyright ⓒ 2000.
ydnews.co.kr.  All Rights reserved. mailto : ydnews@naver.com